exhibition, Galley O'NewWall, last exhibitions

Hesitation Form: 시작되면 사라질 것 Hesitation Form: Gone with the beginning

Hesitatioin Form: 시작되면 사라질 것_ 포스터
기획송고은/Goeun Song
참여작가안대웅, 이샘, 임영주, 최윤석, 홍정욱/Daewoong Ahn, Saem Lee, Youngzoo Im, Yoonsuk Choi, Jung-ouk Hong
장르영상, 사운드, 설치/ Video, Sound, Installation
전시기간2015.11.19 - 2015.12.10
오프닝2015.11.19 목요일 06:00pm
주최스페이스 오뉴월
후원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입장료/관람료없음
관람가능시간 및 휴관일11:00 - 18:00 일요일, 공휴일 휴관

전시 서문

송고은 | 스페이스 오뉴월 큐레이터

오늘도 새 전시는 열린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예연감’에 따르면 2010년 이후, 한 해 평균 13,000여 회의 전시가 꾸준히 열리고 있다. 공식 집계 외에 다양한 프로젝트 전시까지 포함한다면 실제 개최되는 전시는 그 수를 훨씬 웃돈다. 한 번의 전시를 위해 소비되는 인적, 물적 자원의 생성과 소멸은 새로운 전시의 횟수만큼이나 반복되고 있다. 매끄러운 전시장 이면에서 사라져간 수많은 실패와 노력, 망설임의 순간은 전시의 시작과 함께 사라져야만 하는 것일까?

<Hesitation Form: 시작되면 사라질 것>은 예술가의 창작물이 전시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담고 있다. 관람자는 전시가 열리고 닫히는 순간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보는 작가와 기획자의 안내에 따라 전시장 뒤에 숨겨진 예술가들의 다양한 이면과 묘한 긴장감을 마주하게 된다. 일반적인 전시장에서는 감춰져야 할 망설임과 시행착오의 흔적은 오히려 이번 전시를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그 흔적에는 예술가라 하면 흔히 떠올리게 되는 창작의 고통에서 작품 활동의 외적인 부분까지 포함되어 있다. 전시를 기획하고 진행하는 기획자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이 의도는 안대웅의 <공 이야기>에서 잘 나타난다. 기획자이자 비평가로 활동하는 안대웅은 이번 전시에 작가로 참여하여 미술계의 시스템적 모순을 드러낸 실제 사건에 기반한 소설을 통해 동시대 기획자의 현실을 이야기한다. 안대웅이 픽션 창작의 형식을 빌어 기획자가 당면하는 전시의 준비과정을 이야기한다면 이샘, 임영주, 최윤석, 홍정욱은 작가로서 작품을 모색하는 단계에서 수행된 여러 습작과 미완의 작품, 그리고 외부적 요건 등을 이유로 끊임없이 완성을 의심했던 고민의 과정을 영상, 설치, 회화 작업으로 표현한다.

전시는 크게 작품이 ‘만들어지고’ ‘보여주는’ 두 개의 카테고리로 나뉜다. 전자가 창작자의 작품 모색 과정을 담고 완성된 작품과 전시의 귀결 과정을 역추적하는 등 창작 과정에서 생기는  다양한 이면을 드러낸다면, 후자는 실제 전시를 위한 진행 과정을 담고 있다. 먼저 작가의 창작 과정을 보여주는 홍정욱의 <Bullpen>은 매끄러운 완결성을 강조하는 작가의 평소 작업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작업실을 옮겨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설치는 이번 전시의 준비 과정에서 생성된 부산물들과 작가의 실제 작품, 보관용 박스, 프로토타입(prototype)의 구조물들이 뒤섞여 작품과 사물 간의 새로운 구조를 만들고 있다. 회화 작업과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다루는 임영주의 <미완성 효과> 시리즈는 리서치 과정에서 얻은 작가만의 기묘한 컬렉션과 미완성을 위한 습작들로 이루어져 있다. 실제 작품에선 탈락되었으나 작업이 완결에 도달하는 긴 여정에서 얻은 인터뷰와 사소한 사건들은 작가만의 규칙을 따른 분류를 거쳐 전시된다.

일상생활과 작업 간의 경계에 관심을 갖고 활동해온 최윤석은 퍼포먼스와 소리를 결합한 영상작업 <Anecdote>에서 자신의 작업 소개서를 읽는 과정을 담았다. 평소 작품 설명에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몇몇 단어와 구절들로 이루어진 이 소개서는 이미 수많은 시간과 단계를 거쳐 완성된 것으로 작가에게는 매우 친숙한 글이다. 그러나 그의 낭독은 의도치 않은 실수들로 순탄치 않다. 실수와 재낭독의 단순한 반복은 마치 미술계의 치열한 경쟁에서 고군분투하는 작가의 또 다른 모습을 투영하고 있는 듯하다. 창작 활동을 둘러싼 이런 외적인 요소들은 현실과 가상, 사적 개인과 공적 집단의 경계와 그 속성을 탐구하는 작가 이샘의 <-이다아니다>에서도 보여진다. 작품을 이루는 다양한 요소와 기준이 평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근본적 질문을 던짐으로써 작품을 읽을 때 발생하는 오역과 ‘현대미술의 어법(contemporary art grammar)’이 지니는 모순을 비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예술가의 사고 과정과 전시장에서는 보이지 않는 이면의 상황을 여과 없이 보여줌으로써 창작자 스스로 그간의 전시와 작업을 돌아보는 한편, 관람자에게 전시를 준비하며 빚어지는 다양한 상황과 관행을 솔직히 토로하고, 전시의 다양한 과정을 들여다볼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Hesitation Form: 시작되면 사라질 것>은 2015년 11월 19일부터 12월 10일까지 스페이스 오뉴월에서 열린다.

Goeun Song(Curator, SPACE O’NEWWALL)

New exhibitions are being held today. According to ‘Munye yongam_ Cultural and Artistic Yearbook’ of Arts Council Korea, more than 13,000 exhibitions are held steadily on average a year since 2010. Include various project exhibitions to the official number, then the actual number of exhibitions held will rise well above that number. The creation and destruction of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consumed for a single exhibition are repeated the number of times new exhibitions are held. Should all the numerous failures, challenges and moments of hesitation that have been wiped off from the glossy surface of the exhibition area really vanish into thin air with the beginning of an exhibition?

<Hesitation Form: Gone with the beginning > reflects a series of process of an artist’s creation resulting in an exhibition. Following the guide of the author and organizers who will be witnessing the moment of the opening and the closing of the exhibition at the nearest area, viewers confront a somewhat strange tension and various images of artists that are hidden behind the walls of the exhibition wall. Traces of hesitation, trials and errors that should generally be hidden from exhibition area rather serve as important elements that form an exhibition. The traces are what all artists share in common, from the pains of creation to external factors relevant with the artworks. Such intention organizers who plan and execute the exhibition have is well shown in <Gong Tales> of Daewoong Ahn. Artist Daewoong Ahn who works as an organizer as well as a critic, participated in this exhibition as an artist and elaborated on the reality of contemporary organizers through a novel based on a true story that exposes the systemic contradiction of the art world. While Daewoong Ahn borrowed the form of fictional creation to talk about the preparation process of an exhibition at hand, Saem Lee, Youngzoo Im, Yoonsuk Choi and Jung-ouk Hong, as artists, express their process of engaging in numerous practices, making incomplete works and endlessly doubting the completion of works because of reasons such as external conditions. They do so using the form of video images, installation works and paintings.

Exhibitions are largely divided into two categories, ‘creation’ and ‘visualization’. The former shows various aspects of creation starting from the process of seeking items for creation to back-tracking the process of completed artwork that result in an exhibition. Meanwhile, the latter contains the process of actual execution of the exhibition. Artist Jung-ouk Hong’s <Bullpen> is somewhat different from the artist’s usual way of doing work, which emphasizes smooth and soft completeness. The installation work which conjures the illusion of having the artist’s studio brought to the exhibition hall, creates a new composition with his actual work of art, by-products generated during the preparation process and other irrelevant objects such as a container box and prototype structures. <Incomplete effect> series of artist Youngzoo Im, which uses various media including paintings and video installation, is composed of numerous incomplete practices as well as the artist’s unique and peculiar collection obtained during her research process. Interviews and trivial events that took place during the long journey of completing the artwork are exhibited following a separate categorization in accordance with the artist’s own rules.

Artist Yoonsuk Choi is much interested in the boundaries between daily life and work and he included himself reading a work description in his video work <Anecdote> which combined performance and sound. The artist is very familiar with the work description which is made up of several words and phrases repeatedly used in the artist’s statement in general because it was completed after going through many different stages over a long period of time. However, his recital is far from being smooth, and has many bumpy mistakes. The simple repetition of mistakes and re-recitals seems to be portraying the author’s other self, struggling in the fierce competition in the art world.

Such external factors excluding creative activities are also displayed in <Yes or No> of Sam Lee which explores the boundaries between reality and virtual reality, private individuals and public groups, and their characteristics. By throwing a fundamental question regarding the effect of various elements and criteria on evaluation, the work figuratively expresses the contradiction ‘Contemporary art grammar’ has and the misinterpretation that occurs when viewing artworks.

This exhibition was organized with the aim of revealing the artist’s thought process and what is kept hidden away from exhibition halls without any filtering so that artists can look back on their previous exhibitions and artworks, frankly speak to viewers about the variety of situations and customs occurring during the preparation period, and provide an opportunity to look into various processes involved in exhibitions.

전시 전경

전시 작품

임영주, 미완성 효과 시리즈

임영주, 미완성 효과 화면, 다채널 영상,  28분 58초, 2015
Youngzoo Im, Incomplete effect _video, multi-channel, 28’58” duration, 2015

홍정욱, Bullpen
홍정욱, Bullpen_부분

홍정욱, Bullpen, 전시의 부산물, 가변설치, 2015
Jung-ouk Hong, Bullpen, byproduct of exhibitions, variable size, 2015

임영주, 미완성 효과 그림

임영주, 미완성 효과 그림, 캔버스에 오일, 2015
Youngzoo Im, Incomplete effect_painting, oil on canvas, 2015

임영주, 미완성 효과 소리

임영주, 미완성 효과 소리, 다채널 사운드, 2015
Youngzoo Im, Incomplete effect_sound, multi-channel sound, 2015

안대웅, 공 이야기

안대웅, 공 이야기, 글, 종이에 인쇄, 2015
Daewoong Ahn, Gong Tales, text, printed on paper, 2015

최윤석, Statement

최윤석, Statement, 작가가 작성한 아티스트 스테이트먼트, 디스플레이, 가변설치, 2015
Yoonsuk Choi, Statement, artist statement written by artist, display, variable size, 2015

최윤석, Anecdote

최윤석, Anecdote, 흑백, 단채널 영상, 7분 39초, 2015
Yoonsuk Choi, Anecdote, black and white, single channel video, 07’39” duration, 2015

이샘, -이다아니다

이샘, -이다아니다, 단채널 영상, 4분 36초, 2015
Saem Lee, Yes or No , single channel video, 04’36” duration, 2015

이샘, 오늘의 단어

이샘, 오늘의 단어, 테이블, 질문지, 가변설치, 2015
Saem Lee, word of a day , table, questionnaire, variable size, 2015

Hesitation Form, Exhibition Continuous
Hestitation Form, Exhibition Continuous

Hesitation Form, Exhibition continuous, 나무, 커튼, 가변설치, 2015
Hesitation Form, Exhibition continuous, wood, curtain, variable size,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