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last exhibitions, o'newwall e'juheon
Leave a comment

김 옐렌 연 Ellen Yeon Kim “한여름 뙤약볕 속의 새끼 두꺼비 Baby Toad Under the Sweltering Sun”

김엘렌연 개인전
한여름 뙤약볕 속의 새끼 두꺼비 
Baby Toad Under The Sweltering Sun
2019/11/29 – 12/21

오프닝 리셉션 11/29 17시 – 20시
전시 장소: 오뉴월 이주헌
운영 시간: 11시 – 18시

후원: 서울문화재단

Introduction

《한여름 뙤약볕 속의 새끼 두꺼비》*는 김엘렌연이 한국에서 처음으로 작업을 선보이는 전시로, 인간의 고통과 무력함을 정면으로 들여다보려는 작가의 노력과 그를 위한 방법론에 대한 고민을 담은 전시이다. 작가는 사운드 설치 작업 〈여우들〉과 같은 세계를 공유하는 조형 〈For Mr. Chill Bones〉, 그 조형의 시작점이 되었던 단편소설 「강을 흐르게 하다」 세 작업을 통해 상처에 가시성을 부여하며, 모든 것이 다 괜찮아 질 것이라는 믿음만이 희망은 아니라 주장한다.

전시 동명의 책자 발간 예정으로, 발간 기념 이벤트는 추후 공지 될 예정입니다

*전시 제목 ‘한여름 뙤약볕 속의 새끼 두꺼비’는 정유정 작가의 소설 『종의 기원』에서 차용하였음을 밝힙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