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last exhibitions, o'newwall e'juheon

휴 렌이 프로텍션 에러 Hu Renyi Protection Error

전시작가휴 렌이 / Hu Renyi
기획스페이스 오뉴월, 이재욱(게스트 큐레이터)
장르설치 / installation
오프닝2017. 5. 16 오후 7시
프로그램마인드풀 조인트 2017: 연결하기 / 2017. 5. 16 오후 5시-7시
전시기간2017. 5. 16 - 6. 3
장소서울시 성북구 성북로8길 8-6, 오뉴월 이주헌
후원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School of Visual Arts)
입장료/관람료없음
관람시간 및 휴관일월-토 11:00 - 18:00 / 일,공휴일 휴관
전시 서문

20세기의 중요한 철학자중 한 명이자 하버드대학의 철학과 교수를 지낸 넬슨 굿맨(Nelson Goodman)은 과학은 지식, 예술은 정서를 담당한다는 전통적 관념에 반론을 제기하며 예술과 과학은 수평적 위치와 독자적 체계를 가진 ’세계를 만드는 기호판(world versions)’이라고 명명한 바 있다.

오는 5월 16일부터 6월 3일까지 오뉴월 이주헌에서 열리는 휴 렌이(Hu Renyi)의 ‘Protection Error_프로텍션 에러’는 과학과 예술의 다학제간 접근에서 발견되는 공통적 실행 구조는 물론, 예술가와 과학자의 사회적 역할의 유사성에 주목하고 있다. 뉴욕과 상하이를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휴 렌이는 이동하는 고해성사 시리즈, Come Clean – The Infinite Confession Project(2012~)와 상하이의 젠트리피케이션에 대응하는 창조적 방식, Longtang Clan(2016) 등의 작품을 통해 예술의 사회적 실천에 관한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 ‘Protection Error_프로텍션 에러’는 윈도우 환경에서 시스템 착오나 사용자가 금지된 영역에 접근했을 때 흔히 발생되는 오류 코드에서 차용되었다. 이는 오늘날 과학 기술의 진보가 인류를 미래의 불확실성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공고한 명제아래 구축되고 있는 접근 불가능 영역과 그에 따른 사회적 오류는 없는지에 대한 질문들을 내포하고 있다.

예술 안에 미술, 문학, 음악 등의 다양한 기호들이 존재하는 것처럼 과학도 물리학, 화학, 생물학 사이의 독립적 기호들이 존재한다. 이번 전시의 작품들은 생물학적 기술 분야와 시각언어의 이음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Cells Heaven(2017)은 일상과 가장 밀접한 생물학 기술 중 하나인 ‘백신’을 둘러싼 여러 논쟁들에 대한 예술적 재해석을 담았다. 세계적 권위의 한 의학 저널은 최근 학술지가 처음 발간된 1840년 이래 ‘가장 큰 의학적 중대사건(medical milestones)’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선정된 사건 중 하나가 바로 ‘백신’의 개발이다. 이처럼 백신은 많은 인류의 생명을 살린 주요 과학기술 중 하나로 손꼽힌다. 하지만 최근 여러 부작용 사례가 보고되면서 그 기술의 발전이 인류를 위한 공동의 이익에 목적이 있기 보다는 각종 이권과 특정 정치적 배경과 관계한 것으로 보는 시각들이 부각되고 있다. 작가는 백신의 보급에 사용되는 동일한 유리병에 바이러스 이미지들을 드로잉하는 간결한 제스처를 통해 과학과 예술이 현상을 증명하기 위해 시도하는 실재와 가상 사이의 공통적 실행 구조를 비교시킨다. 또한, 최근 거론되는 과학기술과 자본주의 사이에 벌어지는 사회적 모순들을 알리는 대안적 미디어로서의 역할에 대해 오늘날 과학자와 예술가 모두 동일한 선상에 있다고 역설한다. 이런 과학과 예술 사이의 다층적인 비유는 다학제적 연구의 추진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점들을 컬러풀한 젠타이 코스튬을 통해 형상화시킨 Pandemic(2016)과 신경계 세포 유형의 구분에 따른 가상의 생물학적 행성을 표현한 Worm Being(2016-2017) 에도 잘 드러나 있다.

휴 렌이는 과학과 예술의 지식의 생산 과정에서 발견 될 수 있는 학제간 언어의 유사성과 차이점 또,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사회적 역할에 대해 말한다. 인류는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과학적 가치를 긍정하는 동시에 고도의 전문화로 구축된 기술의 역기능을 부정하는 이중적 태도를 취하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과학과 예술의 간의 이런 다양한 학제적 접근은 새로운 시대에 발생되는 문제들을 보다 다층적으로 이해하며 창조적인 대안들을 제시함으로써 전문 연구집단, 정부, 일반 시민사회간의 원활한 의사소통과 상호이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창의적인 방법을 제시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창조적 지식 생산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미래사회에 예술이 갖는 또 다른 사회적 실천이 아닐까?

전시 오프닝인 5월 16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휴 렌이가 주요 발표자로 참여하는 ‘마인드풀 조인트2017 심포지엄(http://mindfuljoint.com)’의 실천적 프로그램인 ‘마인드풀 조인트 2017 연결하기;발표회_Mindful Joint 2017 Making Nodes; Presentation’가 오프닝 행사와 함께 열린다. 참여 작가는 국내외 전문인분들로부터 다학제 영역을 기반으로 작업하는 작가들에 한해 추천을 받아 선정하였다. 참여작가로는 국내 작가 김태연, 최성록, 이샘과 해외 작가 수잔 앤커(http://suzanneanker.com), 휴 렌이가 함께 한다. 각자의 프로젝트에 대한 개별 발표 후 학제간이 협업을 통한 지식 경험을 교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프로그램은 ‘현대미술의 수평적 지식교류의 현안과 실천’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심포지엄과 맥락을 같이하며 기존에 전시연계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작가와의 대화’를 넘어선 다양한 방식의 퍼블릭 프로그램을 위한 시도이다.

글_송고은(스페이스 오뉴월 큐레이터)

Introduction

 

One of the greatest philosopher of the 20th Century and the former professor of Department of Philosophy at Harvard University, Nelson Goodman argued against the traditional notion that science is responsible for knowledge and art is responsible for emotion. He called art and science ‘world versions’ which are on equal terms and have their own unique systems.

 

Hu Renyi’s ‘Protection Error_’ to be held in O’NEWWALL E’JUHEON from May 16 to June 3 focuses on the similarity between the social roles of an artist and a scientist as well as the common operational structures that can be found in the multi-disciplinary approach of science and art. Hu Renyi, a New York and China-based artist who is actively creating art has been displaying artworks about the social practice of art through Come Clean – The Infinite Confession Project (2012-), which are a series of movable confession, and Longtang Clan (2016), which is a creative way of responding to Shanghai’s gentrification.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Protection Error> was borrowed from the name of an error code which commonly occurs when there is a system error or a user tries to access protected areas on Window. These works connote questions as to whether unaccessible areas which exclude users are being made and the ensuing social errors all under a strong argument that today’s technological advances will protect the humanity from the uncertainties of tomorrow.

 

Just as art contains various symbols such as fine arts, literature and music, science contains independent symbols between physics, chemistry and biology. The works constituting this exhibition mainly concentrate on the connection between the biological technology field and the visual language. Cells Heaven (2017) contains artistic reinterpretations of various arguments surrounding ‘vaccines’, one of the biological technologies which are most closely related to our daily life.

 

An authoritative international journal recently carried out a survey on ‘one of the greatest medical milestones’ since 1840, which is the year the journal was first published. One of the milestones selected for the survey was the invention of ‘vaccines’. As such, vaccines are considered one of the major scientific technologies that saved many human lives. However, as many incidences of side effects were reported recently, views that stress that such technological advancement has more to do with a specific political background and vested interests of various kinds rather than the common good of humanity are being highlighted. Through a simple gesture such as drawing images of viruses on the same glass bottles that are being used to provide vaccines, the artist compares the common operational structure between the real, the virtual science and what art attempt at in order to prove a phenomena. Furthermore, he stresses that both scientists and artists lie on the same line in terms of the roles they should play as an alternative media which reveals the social contradictions between the science and technologies, and capitalism which are recently much talked about. Such a multi-layered analogy drawn between science and art is reflected well in Pandemic (2016), where problems that can arise during the process of implementing multi-disciplinary researches are visualized through colorful zentai costumes, and in Worm Being (2016-2017), where virtual biological planets categorized by the types of neurons are expressed.

 

Hu Renyi speaks of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interdisciplinary languages that can be found during the process of scientific and artistic knowledge creation, and the social role required during such process. It seems humans have adopted an ambivalent attitude of affirming the values of science such as rationality and practicality while at the same time denying the adverse effects of highly specialized technologies. Still, such diverse interdisciplinary approaches between science and art could propose creative methods that contribute to smooth communication and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a group of research specialists, government and the general public by providing a multi-layered understanding and creative alternatives to the problems that are arising in this new era. Couldn’t this very ability to produce creative knowledge be considered as another type of social practice art implements in the future society?

Goeun Song(Space O’NewWall curator)

전시 전경
작품 이미지

휴 렌이, <Cells Heaven>, 2016, 150개의 사용한 백신 유리병에 아크릴
Hu Renyi, Cells Heaven, 2016, Acrylic painting on 150 used medicine bottles

휴 렌이, <Cells Heaven>, 2016, 사용한 150개의 백신 유리병에 아크릴_세부
Hu Renyi, Cells Heaven, 2016, Acrylic painting on 150 used medicine bottles_detail

휴 렌이, <Worm Being>, 2016-2017, 천, 금속, 설치, 가변크기
Hu Renyi, Worm Being, 2016-2017, fabric, metal, installation, variable size

휴 렌이, <Pandemic Room>, 2016, 3개의 마네킹,  코스튬 디자인, 사운드 설치, 퍼포먼스
Hu Renyi, Pandemic Room, 2016, 3 mannequins, costumes design, sound installation, performance

휴 렌이
Hu Renyi
(hurenyi.com)

휴 렌이는 중국 고대 도시 수주우에서 태어났다. 휴는 1990년대 이후 중국, 미국 등지에서 Chi K11 미술관(중국), 투데이 아트 미술(중국), 히말라야 미술관 상해 프로젝트(중국), 모카 상해(중국), 암누아 미술관(중국), 모랜 아트 센터(미국), 브이 아트 센터(중국), 버크셔 미술관(미국), 일렉트로닉 아트 인터믹스(미국), 아프 미술관(미국) 등에서 개최된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여했다. 2009년부터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 순수미술과(상해, 뉴욕)에서 학생들을 지도해 왔으며, 현재는 상해에 있는 SVA-NYC Art Platform (SNAP)의 디렉터이자 작가로 미국과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Hu Renyi was born in an ancient Chinese city called Suzhou. He has participated in a great number of solo and group exhibitions held in art museums such as Chi K11 Art Museum (China), Today Art Museum (China), Shanghai Himalayas Museum (China), MOCA Shanghai (China), Art Museum of Nanjing University of the Arts (China), V Art Center (China), Berkshire Museum (USA), Electronic Arts Intermix (USA), in various countries including China and the USA since the 1990’s. He started teaching in the Department of Fine Arts (Shanghai, New York) at School of Visual Arts in New York since 2009, and is currently actively working as the Director of SVA-NYC Art Platform (SNAP) and an art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