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last exhibitions, o'newwall e'juheon

김지현 진취적 관객론 Jihyun Kim The Realm Between Spectator and Performer

전시작가김지현 / Jihyun Kim
장르영상, 설치 / Video, Installation
오프닝2017. 6. 10 오후 5시 30분
전시기간2017. 6. 10 - 7. 1
장소서울시 성북구 성북로8길 8-6, 오뉴월 이주헌
후원서울문화재단,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입장료/관람료없음
관람시간 및 휴관일월-토 11:00-18:00 / 일,공휴일 휴관
전시 서문

해외 레지던시를 마치고 공항에 도착했을 때다. 사람들이 일제히 한쪽 팔을 머리 쪽으로 굽히고 있는 기이한 풍경에 눈을 의심했다. 스마트 폰으로 통화하는 모습임을 곧 깨달았지만 이 우스꽝스러운 착각은 우리 현대적 삶이 지닌 일률적 측면을 엿본 듯한 기억으로 남았다. SNS 상의 ‘소통’과 ‘대화’만 해도 그렇다. 여전히 나는 세상에 속해 있다고 믿으며 나를 전시하고 타인들의 생활을 엿본다. 친구들이 공유하는 뉴 스피드가 세계의 현실이 되고 접속을 끊는 순간 낙오할지도 모른다는 공포는 SNS를 ‘타인의 지옥’으로 만든다.

 이 가상현실은 모든 정보에 접근이 가능하며 모든 정보가 공유 가능하다고 믿게 만든다. 우리는 어쩌면 소통 과잉의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물음이 시작되면 또 다른 질문들이 가능하다. 과연 우리는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소통하고 있는가? 어떤 강요가 있다면 그것을 사주하는 이는 누구인가?

 김지현의 ‘진취적 관객론’은 바로 이 질문을 예술의 창작과 경험이라는 방식으로 우회한다. 결국 ‘참여’와 ‘소통’의 적절한 방법과 그 기저에 깔린 구조적 의미에 대한 질문이다. 작가는 관객의 참여를 통해 완성되는 작업을 주로 전시한다. 전시장 여기저기 작업을 숨겨 놓고 관객이 작품을 발견하게 만들거나 혹은 관객이 적극적으로 작업 과정에 동참해야만 비로소 완성되는 작업이다. 특히 이번 성북동 이주헌에서 열리는 개인전에서는 관객이 전시장에 들어서면서 발생하는 소리, 영상 등을 기록하고 중첩해 관객의 행동이 만들어지는 순간을 재현한 작업 등을 선보인다. 관객은 전시를 감상/체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전시장에 들어서는 순간 작업을 온전히 감상/체험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동을 할 수밖에 없게 된다. 작가에 의하면 이러한 작업은 관객에게 참여를 강요하는 어느 정도의 ‘의도적인’ 폭력성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자기 폭로는 일반적인 전시와 미술 감상이 지닌 구조적 맥락을 드러내는 효과적인 수단이다. 그리하여 작가의 작업은 ‘자발적 참여’라는 명분 아래 몇 되지 않는 선택지 내에서 소통과 참여를 강요당하는 폭력적 구조에 대한 은유로 작동한다.

 가볍지 않은 주제이지만 작가는 위트 있고 유쾌하게 체험할 수 있는 이미지로 작업을 구성한다. 전시장 곳곳에 무지갯빛을 아른거리게 만드는 은색 종이 패널은 관객의 이미지를 왜곡하여 스스로 작업의 일부가 되도록 한다. 마당 한가운데 물을 뿜어 무지개가 비치는 풍경을 보려면 물에 젖지 않기 위해 불편한 동선을 감내해야 한다. 영상 작업을 보기 위해서는 장난감 같은 크리스털 렌즈 망원경을 들여다보면 마치 퍼포머로 전시에 참여하는 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이러한 방식은 관객으로 하여금 기꺼이 작품에 ‘참여’하게 만드는 유쾌한 요소이면서 전시 제목대로 관객 스스로 ‘진취적’이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스페인 작가 안토니오 문타다스(Antonio Muntadas)는 ‘지각은 참여를 요구한다’고 했다. 매스미디어의 수동적 지각을 넘어서는 개별자들의 능동적 참여로 구성되는 새로운 집단적 지각을 떠올리게 한다. 김지현의 ‘진취적 관객론’ 역시 자율성과 자발성에 바탕한 참여와 소통의 새로운 지각과 문법을 상상하게 만든다. 2017 6월 관객들은 오랜만에 예술의 역할에 대한 근본적 질문이 담긴 작업을 만나볼 수 있다.

글_서준호(스페이스 오뉴월 디렉터)

Introduction

 

It was when I completed my overseas residency program and arrived at the airport. I doubted my eyes at the strange sight of all the people there having their arm bent toward their head. It didn’t take long for me to find out that they were talking on their smartphones, but this ludicrous delusion remained as a memory of a glimpse of uniformity present in our modern life. Take ‘communication’ and ‘conversation’ on SNS as an example; firmly believing that one belongs to this world, one exhibits oneself and peeks into the life of others. The news feed shared by friends become the reality of the world, and the strong fear that you might fall behind once you disconnect turns SNS into the ‘hell of others’.

This virtual reality makes us believe that we can access all information and that all information can be shared. Aren’t we then, living in a world of communication overload? If this question arises, so many more questions can be posed. Are we really participating and communicating voluntarily? If there is any form of coercion, then who is imposing it?

Kim Ji-Hyun’s ‘Proactive Spectator Theory‘ circumvents this question precisely through the creativity and experience of art. Ultimately, the question is about the appropriate method of ‘participation’ and ‘communication’, and the underlying structural meaning. The artist mainly exhibits artworks that are completed by the participation of the spectators. The works are completed when the spectators find artworks hidden in various places in the exhibition hall or actively participate in the work process. In particular, the solo exhibition to be held in E’JUHEON in Seongbuk-dong will present works that reproduce the moment the spectators’ actions are made by recording and overlapping the sound and images of the spectators entering the exhibition hall. As they enter the exhibitional hall voluntarily in order to appreciate/experience the exhibition, they can’t help but become proactive in order to fully appreciate/experience the works. According to the artist, such works do contain some degree of ‘intentional’ violence which forces the spectators to participate. Such self-disclosure is an effective way of revealing the structural composition of a general exhibition and appreciation of art. Therefore, the artist’s works operate as a metaphor for the violent structure which forces communication and participation within the few options available under the name of ‘voluntary participation’.

Although the topics are not light, the artist constructs the works with witty and enjoyable images. The silver paper panels which make rainbows shimmer everywhere in the exhibition hall distort the images of the spectators so that they voluntarily become a part of the works. If you want to look at the rainbows made by pumping water in the middle of the garden, you must take the uncomfortable routes in order to avoid getting wet. If you look through the toy-like telescope lenses to view the video works, you may feel like you are a performer participating in the exhibition. Such methods are delightful elements that make the spectators willingly ‘participate’ in the works and make the spectators become ‘proactive’ voluntarily in accordance with the title of the exhibition.

A Spanish artist Antonio Muntadas said ‘perception requires participation’. It makes us think of a new collective perception consisting of proactive participation of individuals that surpasses the passive perception of the mass media. Kim Ji-Hyun’s ‘Proactive Spectator Theory’ also makes us imagine new perception and grammar of participation and communication based on voluntariness and autonomy. In June 2017, the spectators will finally be able to appreciate works that contain a fundamental question about the role of art in a long time.

 

Juno Seo(Space O’NewWall director)

전시 전경
작품 이미지

김지현, <When You Are on Time>, 기름, 비눗물, 홀로그램 종이, 설치, 상황, 가변크기, 2017
Jihyun Kim, When You Are on Time, oil, soapy water, holographic paper, installation, situation, variable size, 2017

김지현, <Be My Guest>, 복합매체, 설치, 상황, 가변크기, 2017
Jihyun Kim, Be My Guest, mixed media, installation, situation, variable size, 2017

김지현, <On View>, 그림자 설치, 상황, 조명, 컬러 필름, 공간 면적, 2017
Jihyun Kim, On Viewshadow installation, situation, light, color film, space dimensions, 2017

김지현, <Watch Your Head and Step>, 영상, 복합매체, 설치, 상황, 가변크기, 2017
Jihyun Kim, Watch Your Head and Stepvideo, mixed-media, installation, situation, variable size, 2017

김지현, <Ongoing>, 실시간 소리 녹음 및 재생, 스피커, 녹음기, 사운드 설치, 상황, 2012
Jihyun Kim, Ongoinglive sound recording and playback, speaker, recorder, sound installation, situation, 2012

김지현, <Hidden Installation>, 맵에 표시되지 않은 작업들이 여기저기, 곳곳에 있습니다.
Jihyun Kim, <Hidden Installation>, There are several works that are not indicated on the map.